설민석 논란에 대한 잡상 을파소의 역사이야기

설민석이 처음 방송 나온 건 무한도전이다. 그 때 하하 대 홍철을 히면서 각자 한국사 퀴즈를 대비해야 했다. 그래서 하하가 찾아간 게 설민석. 이 때 하하에게 필요한 건 한국사 전반의 상식 정도라 이런 건 오히려 대학교수를 찾아가는 게 민폐고 학원강사가 차라리 나을 법하다. 당장 탕수육 만드는 법을 배워야하는데 중국집 개업할 건 아니고 집에서 대접하는 목적에 가성비만 충족하면 된다면, 여경래보다는 백종원에게 배우는 게 낫지 않겠는가.

하지만 집에서 먹는 게 아니라 직업으로 만들 거라면 백종원도 더 엄격해진다. 쉽게 만드는 것도 백종원 레시피지 프로그램이 아니다. 그런데 설민석이 방송에 등장하고 말빨이 좋은 걸 보고, 소위 교양 예능을 만들겠다는 제작진들이 교양 예능이라는 방송을 백종원식으로 만들려 든다. 그렇게 설민석은 무한도전에 이후로도 몇번 더 나오고, MBC를 넘어 다른 방송국도 진출한다. 백종원은 자기 요리가 가성비, 야매라는 걸 잊지 않고 스스로를 셰프라 규정하지도 않지만 설민석은 어느덧 역사전문가가 되었다. 전문가라기엔 민족대표 33인 룸살롱 논란을 비롯해 숱한 오류 지적도 있었지만, 지적 받을 땐 그걸 수정해도 또 비슷한 오류를 범했다. 그럼에도 방송은 설민석을 계속 쓰고, 급기야 전공도 아닌 독서 프로그램에 세계사 프로그램도 맡긴다.

벌거벗은 세계사의 이집트 편에 대한 제작진 해명을 보고 느낀 건 이들은 이 프로그램을 만들 능력이 없다는 것이다. 그래서 전문가 자문을 받아도 방송에 써야 할 것과 쓰지 말아야할 것을 구분 못한다. 그저 설민석이란 인기인을 내세워 그럴싸하게 만들 뿐이다. 백종원식 요리는 야매라도 요리라는 기본 역할에 충실하지만, 이들은 교양 예능이라는 기본 역할에도 어긋난다. 심지어 이게 처음도 아니고 전공이라는 한국사에서도 이미 오류가 있었던 걸 계속 썼다가 여기까지 왔다. 설민석도 문제지만, 능력도 없으면서 그럴싸한 사람을 내세워 포장해 대중의 지적 허영만 채우는 방송국도 문제다.

어느 기사는 설민석 시청률은 높지만 정문적인 강연인 차이나는 클라스의 시청률은 그보다 낮다고 지적도 했는데, 그 프로그램도 낭설을 말하는 강사를 섭외하 방송하여 문제된 적이 있긴 마찬가지다. 유능한 제작진이라도 1년 내내 매주 방송하면 좋은 강사 걸러낼 여유가 없을텐데, 그도 아니면 당연히 엉뚱한 인간도 섭외하는 법이다.

설민석은 방송 중단했지만 앞으로 제2의 설민석이 없을 거라 믿을 사람은 없다. 설민석 이전에도 최진기가 있었고 도올이 있었다. 방송국은 또다른 설민석 최진기 도올을 찾을 것이다. 하지만 솔직히 그들은 교양 예능이라는 거창한 타이틀의 프로그램을 만들 능력이 없다. 의지도 없어 보인다. 이번 설민석 프로그램의 논란을 보며 그걸 더 확실히 느꼈다. 그러니 주제 넘게 지식 전달하겠다는 헛된 짓을 하지말고 험난한 시국에 그냥 웃을 수 있는 프로그램을 만드는 것이 더 세상에 도움 되는 일일 것이다.


새로 나온 역사책 퀄리티 확인하는 팁 이순신/임진왜란


>"그동안 알고 있던 임진왜란의 역사는 잊어라! 임진왜란을 대비하자고 주장했던 자 누구며, 이를 방기했던 자 누구였나?"
도발적인 질문이다. 책의 첫머리에 서문 대신 쓴 프롤로그에서다. 양성현이 쓴 <다시보는 임진왜란> 이야기다. '우리 역사에서 가장 참혹했던 전쟁 임진왜란, 당쟁이 왜곡한 임란사(壬亂史) 실록으로 바로잡다'라는 부제가 붙어 있다.

> "역사는 사실을 기록하고 전달하고 이야기해야 하는데 간혹 왜곡되고 있어요. 일본의 역사교과서가 그렇고, 우리의 임진왜란 역사가 그렇습니다. 유성룡의 징비록 사관에 의지한 때문입니다. 우리 역사교과서가 징비록 사관을 넘어서야 합니다. 왜곡된 역사를 바로잡아야죠."

>저자는 '솔직한 징비'의 당사자로 임진왜란 조짐을 진즉 간파하고 준비해온 송천 양응정(1519∼1581)을 들고 나왔다. 을묘왜변(1555년) 때 의병으로 참전한 양응정은 '전쟁이 곧 다가올 것'이라며 대비를 주창했다. 양응정은 이듬해에 전쟁 대비책을 담은 '남북제승대책(南北制勝對策)'을 내고 일본과의 전쟁에서 이길 수 있는 방안을 제시한다. 이는 훗날 율곡 이이의 10만 양병론의 토대가 된다.


팁: 저자가 기존 유명 인물 A를 나쁜 놈이라 비판하고, 진짜 훌륭한 인물은 B라며 낯설거나 기존에 욕먹거나 전혀 무관해 보이는 사람을 내세울 경우, 우선 B와 저자의 성씨를 확인한다.

주의사항: 문중이 외주를 주는 경우도 있어 항상 일치하지는 않는다.

변형: 지연이나 종교를 확인해야할 때도 있다.

케이블 조선왕조 오백년 - 임진왜란 짧은 소감 사극에 대한 잡상들

요즘 케이블에 조선왕조 오백년 임진왜란을 하는데 원균 옹호론에 일조한 걸 직접 확인할 수 있어 뜻깊다.(?)

당파전술 = 충각으로 설명하고 그것이 원균의 주특기였으며 이거로 적선 10척을 부수어 임진년 첫 승리를 거두었다는 내용이 그대로 나오는구나.


2019 방명록 방명록

2019년입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포스팅과 무관한 댓글은 여기 남겨 주세요.
악플은 내비두거나 내키면 삭제하지만 응대는 안 하겠습니다.

1 2 3 4 5 6 7 8 9 10 다음


2011 이글루스 TOP 100

유사역사학 방지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