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 나온 역사책 퀄리티 확인하는 팁 이순신/임진왜란


>"그동안 알고 있던 임진왜란의 역사는 잊어라! 임진왜란을 대비하자고 주장했던 자 누구며, 이를 방기했던 자 누구였나?"
도발적인 질문이다. 책의 첫머리에 서문 대신 쓴 프롤로그에서다. 양성현이 쓴 <다시보는 임진왜란> 이야기다. '우리 역사에서 가장 참혹했던 전쟁 임진왜란, 당쟁이 왜곡한 임란사(壬亂史) 실록으로 바로잡다'라는 부제가 붙어 있다.

> "역사는 사실을 기록하고 전달하고 이야기해야 하는데 간혹 왜곡되고 있어요. 일본의 역사교과서가 그렇고, 우리의 임진왜란 역사가 그렇습니다. 유성룡의 징비록 사관에 의지한 때문입니다. 우리 역사교과서가 징비록 사관을 넘어서야 합니다. 왜곡된 역사를 바로잡아야죠."

>저자는 '솔직한 징비'의 당사자로 임진왜란 조짐을 진즉 간파하고 준비해온 송천 양응정(1519∼1581)을 들고 나왔다. 을묘왜변(1555년) 때 의병으로 참전한 양응정은 '전쟁이 곧 다가올 것'이라며 대비를 주창했다. 양응정은 이듬해에 전쟁 대비책을 담은 '남북제승대책(南北制勝對策)'을 내고 일본과의 전쟁에서 이길 수 있는 방안을 제시한다. 이는 훗날 율곡 이이의 10만 양병론의 토대가 된다.


팁: 저자가 기존 유명 인물 A를 나쁜 놈이라 비판하고, 진짜 훌륭한 인물은 B라며 낯설거나 기존에 욕먹거나 전혀 무관해 보이는 사람을 내세울 경우, 우선 B와 저자의 성씨를 확인한다.

주의사항: 문중이 외주를 주는 경우도 있어 항상 일치하지는 않는다.

변형: 지연이나 종교를 확인해야할 때도 있다.

케이블 조선왕조 오백년 - 임진왜란 짧은 소감 사극에 대한 잡상들

요즘 케이블에 조선왕조 오백년 임진왜란을 하는데 원균 옹호론에 일조한 걸 직접 확인할 수 있어 뜻깊다.(?)

당파전술 = 충각으로 설명하고 그것이 원균의 주특기였으며 이거로 적선 10척을 부수어 임진년 첫 승리를 거두었다는 내용이 그대로 나오는구나.


2019 방명록 방명록

2019년입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포스팅과 무관한 댓글은 여기 남겨 주세요.
악플은 내비두거나 내키면 삭제하지만 응대는 안 하겠습니다.

U2 콘서트에 나온 이름 박경원 을파소의 역사이야기

관련기사
자세한 내용은 링크된 기사를..


> 이후 스크린에 등장한 여성은 △인류무형문화유산인 해녀 △신여성 화가 나혜석 △한국 최초 민간 여성 비행사 박경원 △한국의 ‘미투 운동’을 일으킨 서지현 검사 △국내 최연소 축구 국제심판 출신 홍은아 이화여대 교수 △바이올리니스트 정경화 △범죄심리학자 이수정 경기대 교수 △대한민국 1호 여성 변호사 이태영 박사 △김정숙 여사 △얼마 전 생을 마감한 그룹 ‘f(x)’ 출신 설리 등 총 10인이다. 노래 끝 무렵엔 "우리 모두가 평등해질 때까지는 우리 중 누구도 평등하지 않다"는 한글 문구가 떠올랐다.

김정숙보다는 이희호 여사를 넣는 게 더 맞겠지만 U2가 SNS를 통해 취합해 직접 선정했다 하고 문대통령 내외도 만나니 이건 현직 영부인 프리미엄으로 들어갔다 치자.

그런데 문제는 친일 논란이 있는 박경원이 들어간 거. 그렇다고 저기 들어갈 여성 비행사가 없지도 않다. 민간이란 수식어 없이 진짜 최초의 여성 비행사이자 독립운동가인 권기옥 선생을 넣으면 아무 문제 없다.

다만 이 역시 외국인이 깊은 사정을 파악하기 바라는 게 무리니 그쪽을 탓하긴 그렇다. 이들이 자료를 찾은 SNS를 탓해야지.

트위터 등지로 찾은 내용으로 박경원이 끼었다는 건 그쪽은 권기옥이 아닌 박경원을 더 떠받든다는 소리다. 그리고 검색 약간 하니 여성계에서 박경원 친일 논란을 대수롭지 않게 여기고 최초 민간 여성 비행사로 떠받들기만 한 흔적도 발견했다.

링크1
링크2

이러니 SNS로 권기옥보다 박경원을 더 내세우고 사정 모르는 외국인이야 그냥 이름 넣은 거겠지. 그런데 독립운동가 두고 왜 친일파를 더 내세우는 지는 도저히 이해할 수 없다.

U2 탓하긴 그렇고 여성계가 자성해야 할 문제 같다.

1 2 3 4 5 6 7 8 9 10 다음


2011 이글루스 TOP 100

유사역사학 방지 배너